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영동군, 무주군·금산군과 관광활성화 맞손

기사승인 2019.10.08  13:15:35

공유
default_news_ad2

충북 영동군이 인접 지역인 전북 무주군, 충남 금산군과의 경계를 허물고 관광활성화에 힘을 모은다.

8일 군에 따르면 이날 무주군청 대회의실에서 3도3군 관광협의회와 에어부산항공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영동군이 소속되어 있는 3도3군 관광협의회와 에어부산항공간 관광소비 문화의 활성화와 사회공익사업 추진 등 전략적 제휴를 담고 있다.

행사에는 한태근 에어부산대표, 김창호 영동군부군수, 황인홍 무주군수, 강흔구 금산부군수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3군은 각 군에서 주관하는 축제행사 기간 중 에어부산에서 자사 상품 홍보 요청 시 장소 등 각종 편의를 제공한다.

에어부산항공에서는 3군에 ▲다문화 가정 지원(연간 무료항공권(부산~다낭, 하노이 노선)) 왕복 6매 이내 제공 ▲군청 임직원 출장 지원(국내선 운임 할인) ▲기내지 유료광고 게재 광고비 특별할인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

협약은 서명한 날로부터 1년간 유효하며,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자동 연장된다.

이들 기관은 상호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협약의 내용을 충실히 이행할 것을 다짐했다.

군은 3도3군 관광협의회가 실질적 협력을 바탕으로 다분야에서 성과를 내고 있고 새로운 관광활성화 기반이 확대된 만큼, 상호 간 적극적인 협조로 지역의 관광산업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구상이다.

협약식에 참석한 김창호 영동부군수는 “이번 협약이 관광소비 문화의 활성화와 사회공익사업에 많은 기여가 될 것으로 기대되며 앞으로도 3군의 관광활성화를 위한 긴밀한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3도3군 관광협의회는 2007년 12월 영동군, 무군군, 금산군 3도3군의 협약을 시작으로 관광수요를 창출하고 관광을 기반으로 하는 다양한 공동발전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각 지역의 주요 관광지를 연계한 3군3도 관광벨트화사업을 함께 추진중이며, 지역경제 및 관광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다.

이희영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setNet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